RMS 만화 후기

오랜만에 만화를 업데이트했다. 이런 속도로는 다음 편은 12월을 넘길 수도 있겠다. 분발하자.

리차드 스톨만(이하 RMS)의 강연은  3번이나 직접 들었다. 한국에서 두 번, 스페인에서 열린 2009년 Desktop Summit에서도 기조 연설을 했었다. 특히, 연세대에서 열렸던, 강의는 상당히 열기가 뜨거웠다. 재밌는 것은 이 분을 초청한 분은 전산을 공부한 분이 아니라 법을 공부한 사람들이라는 것이다. 어찌되었던 강의도 법대에서 열렸다. 동시 통역사도 붙었던 이 때, 강의 중 기억나는 분은 하나가 이거다.

“왜 돈을 벌기 위해 소프트웨어를 해야 하나요? 다른 일을 하면서도 소프트웨어를 할 수 있습니다”

이 분은 사람들이 자신의 능력으로 큰 돈을 버는 것을 원치 않는다. 그 돈으로 결국 다른 사람들의 자유를 침해하게 될 것이 분명할 테니까. 이 때문에 큰 소프트웨어 회사를 보는 이 분의 시선도 곱지는 않다. 하여간, 강의 듣는 내내 RMS를 그려서, 강의 끝난 후 보여줬는데, 내 그림을 좋아했다.

볼 때 마다 인상적이고, 홈페이지에서 주장하는 내용도 급진적이다. GNOME Mailing List에 가끔 답장도 올리시는 등 강연과 운동에 열심히 활동하신다.

이번 만화는 RMS에 대한 존경심으로 열심히 그렸다. 인터넷의 각종 사진을 참고해서 가능한 고증을 살리려고 노력했다. 내용은 참고 문헌에 적인 두 책을 열심히 보고, 일부는 대사로 그대로 활용한 부분도 있다. 두 번째 책은 다른 분이 쓴 전기기인데, 본인이 다시 수정을 했다. 전기에서 자서전으로?

만화는 주로 왜 자유소프트웨어 운동을 시작했는지에 촛점을 맞추고 있다. 본격적으로 어떻게 자유소프트웨어 운동을 하고 GNU Project은 어떻게 발전시켰는지는 소개하지 못했다. 나중에 이런 부분도 소개하면 좋을 것 같다.

생각한 내용을 모두 만화로 옮기려면 현재 속도로는 10년 지나도 못 끝낼 것 같다. 좀 대충 그리고 내용에 좀 더 치중해야 할 듯 싶다. 다음 편은 모질라 프로젝트에 대해 그릴 예정이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