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zen Platform이 가지는 경쟁력

좀 늦었지만, Tizen Phone이 출시된 기념으로 Tizen 이야기를 해보려고 한다. 사실, Tizen은 오픈소스 개발자에게는 상당히 의미가 있는 Mobile Platform이다.  그 이유는 Platform을 구성하는 모든 소프트웨어를 오픈소스 프로젝트에서 가져왔기 때문이다. Linux Kernel, X-Window, WebKit, GStreamer, D-BUS, EFL, libSoup 등이 대표적인 예이다. 비록, 안드로이드가 오픈소스라고 하지만, 사실 Kernel이외에는 대부분 Google이 관리하는 오픈소스 프로젝트이다. 또한 Tizen은 Maemo와 MeeGo을 계승 발전시켜왔다.  물론, 버전이 올라가면서 Tizen 만의 고유 기능이 강화됐지만 초기에는 Maemo를 닮았었고 시간이 지나면서 MeeGo의 기능을 많이 가져갔다.

하지만, 경쟁은 경쟁이다. 이런 의미를 부여한들, 시장에서 살아남지 못하면 의미가 없다. 그래서, Tizen Phone의 출시는 본격적으로 오픈소스 플랫폼을 시험하는 기회다. 하지만, 플랫폼 자체만으로 경쟁하는 것이 아니라 개발환경, 앱스토어 등 다른 부분에서도 경쟁력이 필요하기 때문에 구글, 애플, MS와 같은 회사와 경쟁하는 것이 쉽지는 않아 보인다. 그러므로, 좀 더 많은 개발자를 플랫폼 개발에 참여하도록 유도하고 이들이 혁신하여 플랫폼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Tizen이 가진 유일한 경쟁력이 아닐까 싶다. 사실, 오픈소스 플랫폼에서 혁신은 내부 개발자 보다는 외부에서 일어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Advertisements

2 thoughts on “Tizen Platform이 가지는 경쟁력”

  1. 아무래도 그렇지. 플랫폼 자체보다 그것을 둘러싼 에코시스템이 그 플랫폼의 흥망성쇠를 결정할 수 있다고 생각되네.
    잘 지내지 친구? ^^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