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로 나누는 자유/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이야기

드디어 만화 그리기가 제 궤도에 오른 것 같다. 언젠가 joone.net 도메인으로 제대로된 만화를 연재해보고 싶었는데, 이제야 정기적으로 만화를 올리게 되었다. 여유 시간에 만화를 그린다는 것은 시간과의 싸움이다. 그래서 빨리 그릴 수 방법을 찾는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 현재는 iPad Pro에서 그리기 부터 웹사이트에 올리는 모든 작업이 다 가능하다. 그 다음 염두에 두는 것은 정확성이다. 그냥 만화가 아니라 뭔가 지식을 전달하기 때문에 항상 잘못된 내용이 있나 없나 점검하는 것도 중요하고 시간이 많이 걸리는 일이다. 만화는 글 보다 재미는 주지만 많은 정보를 주기에는 부족하다. 그래서 가능하면 많이 링크도 걸고 참고 자료도 추가하고 있다. 비록, 재미없는 주제지만, 나름 재미를 주려고 하는데, ㅎㅎ 쉽지는 않다.

 

Advertisements

Android Wear 2.0 at Google I/O 2016

There were four sessions about Android Wear 2.0, which shows Android wear is becoming more important. I’d like to summarize one session and share session videos here.

What’s new in Android Wear 2.0?


Google introduced Android Wear 2.0 at Google I/O last week. There are many new features in 2.0, but I’d like to mention some of the feature:

The best thing is that Android Wear 2.0 smartwatches will be able to connect directly to the internet, instead of having to rely on a paired connection to a phone. The users can connect to the internet over Wi-Fi, LTE, or even by a phone over Bluetooth, so iPhone users  who use Android War can use all the features of Android Wear as Android users.

Android Wear 2.0 also allows you to install apps directly to watches(o/), instead of requiring them to be bundled in phone apps. So users will be able to browse and install Android Wear apps from Google Play Store right on the watch itself.

In addition, UI is more optimized for round display. The launcher and scroll bar are good examples. Currently, it only supports two watches: LG urbane 2nd edition and Huawei watch as developer’s preview. Android Wear 2.0 includes the Android input method framework (IMF), which  allows users to enter text on smart watches using the system default IME or third party IMEs.

There are more sessions about Android Wear 2.0:

Android Wear 2.0: Building Apps with Material Design

Android Wear 2.0: Making Watch Apps more Standalone

Android Wear 2.0: Watch faces and Complications

References

지브리 영화 음악 모음집

우연히 지브리 스튜디오 작품 중, 조 히사이시가 작곡한 영화 음악 앨범만 CD로 묶어서 작은 상자에 담은 상품을 알게 되었다. 미야자끼 하야오의 팬으로서 이 CD 세트를 그냥 지나갈 수 없어서 어렵게 구하게 되었다. 이번 박스셋은 기존에 나온 CD를 그냥 포장한 것이 아니라 오리지널 LP를  그대로 CD에 적용해서, 멀리서 보면 진짜 LP처럼 보인다. 게다가 HQ CD라는 저장 방식으로 좀 더 나은 음질을 제공한다고 한다. 물론, 좋은 오디오가 아니면 구분하기 어려울 듯 싶다.

일부는 이미 지인을 통해 일본에서 구입한 것도 있지만, 비교적 최근에 개봉작은 CD를 갖고 있지 않았고 라퓨타 같은 경우 미국 시장에서 새로 녹음한 버전도 추가되어 여러면으로 가치가 있는 박스셋이다. 게다가 한국에서 출시된 것은 지브리 앨범 중에는 일본 노래가 빠진 경우도 있어서, 오리지널 앨범이 필요하긴 했었다.

계속 음악은 듣고 있지만, 조 히사이시의 음악이 없었다면, 미야자끼 하야오 만화 영화는 지금 같은 평가를 못받았을 것 같다. 그 만큼 두 사람의 조화가 작품을 더 빛나게 했고 감동을 주었다. 세월을 지나도 두 사람의 창작은 전혀 무디지 않고 계속해서 아름다운 작품을 만든 것으로 보아, 서로가 작품으로 발전하는 관계였던 것 같다.

요즘 CD매체는 갈수록 인기가 떨어지고 오히려 LP가 다시 각광을 받고 있다고 한다. 이런 흐름을 타서 다시 한번 LP로 OST가 다시 나오면 좋겠다. 무엇보다 새 영화가 나와야 하는데, 이제 두 사람의 시대가 저무는 것 같아 아쉽다.

 

큐브 가꾸기

한국에서 보통 사무실을 큐브 형태로 꾸미지는 않는다. 파티션은 있지만 팀간에는 완전히 개방된 형태가 많다. 이렇게 해야 더 많은 사람들은 배치할 수 있으니, 당연할 수도 있다. 미국의 경우에는 전통적인 큐브 형태가 여전히 많이 사용지만(영화 Matrix에 나온다), 얼마전 부터 facebook이나 Google같은 경우 직원간의 원할한 소통을 위해 큐브를 없애고 한국 처럼 바꾸고 있다. 이런 형태를 bull pen cube라고 부른다.

재미있는 것은 큐브는 자기 공간이며 큐브를 자기 입맛에 맞게 꾸밀 수 있는데, 우리의 상상을 벗어난 것이 많다. 지붕을 만드는 경우도 있고, 벽지를 붙이기도 한다. 액션 피규어나 레고로 큐브를 꾸미는 것은 아주 일반적이다. 영화 포스터도 흔하다. 재밌는 만화나 신문 기사를 스크랩해서 붙여놓는 경우도 있다. 지나가면서 보라는 것이다. 사실 미국에서 일하면서 큐브를 책으만 꾸며 놨는데, 뭔가 재밌는 것을 채워놓아야 할 것 같다. 큐브도 그 사람을 나타내는 것이라, 너무 무신경하거나 지저분하게 놔두면 안된다. 적어도 “난 이런 사람이고 이렇게 멋진 상상력을 갖고 있어요”라고 큐브를 통해 말해야한다.

Ernest & Celestine

얼마전 Amazon Prime에서 우연히 본 올 최고 애니메이션 Ernest & Celestine의 제작 과정을 담은 비디오다.  배경은 수채화로 그리고, Flash로 애니메이션을 만들었다고 한다. 이 정도로 2D의 아름다움을 잘 표현한 매니메이션도 드물 듯. 자세한 것은 제작과정을 소개한 블로그를 참고.

참고

 

Blog articles about Crosswalk

The best benefit of maintaining open source project is to let other people join the project. Fixing bugs is the best thing, but it is also good to post blog articles about the project. I found a blog site blog site that introduced Crosswalk project. Although the articles was written in Korean, it also introduced how to make a patch and submit the patch, which is helpful for people who want to contribute to open source project. Here are the blog articles: